위안부 TF 조사결과에 대한 대통령 입장문 (171228) > 입장과 성명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사이트 내 전체검색
Untitled Document
사회실천활동

입장과 성명

HOME>사회실천활동>입장과 성명

입장과 성명

위안부 TF 조사결과에 대한 대통령 입장문 (171228)

페이지 정보

작성자 다온나눔 작성일17-12-29 11:20 조회110회 댓글0건

본문

위안부 TF의 조사결과 발표를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2015년 한·일 양국 정부간 위안부 협상은
절차적으로나 내용적으로나 중대한 흠결이 있었음이 확인되었습니다.
유감스럽지만 피해갈 수는 없는 일입니다.

이는 역사문제 해결에 있어
확립된 국제사회의 보편적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픕니다.
또한 현실로 확인된 비공개 합의의 존재는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주었습니다.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힙니다.
그리고 또 한번 상처를 받았을 위안부 피해자 여러분께
마음으로부터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진실입니다.
진실을 외면한 자리에서 길을 낼 수는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아픈 과거일수록 마주하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고통스럽고, 피하고 싶은 역사일수록 정면으로 직시해야 합니다.

그 자리에서 비로소 치유도, 화해도,
그리고 미래도 시작될 것입니다.

저는 한·일 양국이 불행했던 과거의 역사를 딛고
진정한 마음의 친구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런 자세로 일본과의 외교에 임하겠습니다.

역사는 역사대로 진실과 원칙을 훼손하지 않고 다뤄갈 것입니다.
동시에 저는 역사문제 해결과는 별도로
한·일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회복해 나갈 것입니다.

정부는 피해자 중심 해결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라는 원칙아래
빠른 시일 안에 후속조치를 마련해 주기 바랍니다.

브리핑 영상 : https://youtu.be/wm0lo5b7lbU

출처 : 청와대 http://www1.president.go.kr/articles/1916

♣다온나눔 한마디♣
한일위안부 합의가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박근혜 정부에서 '소녀상 이전, 건립 미지원', '성노예 표현 사용 금지' 등의 비공개 합의는 물론 '최종적 및 불가역적'이라는 표현을 요구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는 국가가 벌였던 2차 가해입니다.
피해자와 국민이 원하는 것은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와 법적 책임입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올바른 재협상 또는 파기를 요구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하기] 다온나눔 정부지원, 재벌의 기부를 받지 않고 순수한 회비로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 후원계좌 신협 131-016-914715 다온소셜트리

[오시는길] 62250 광주광역시 광산구 신창로 107 4층 (신창동 1254-6) │ Tel 062-955-0416 │ Fax 062-955-0418 │ E-mail knetksy@daonsystems.com

사업자등록번호 410-86-89773 │ 대표:이지훈 │ 개인정보 취급방침  [ 모바일 버전 ]